원폭 티셔츠 입은 日 아이돌 뭇매
2020-11-26 09:38

일본의 인기 아이돌그룹 멤버가 원자폭탄 폭발을 연상케 하는 티셔츠를 착용해 뭇매를 맞았다. 

쟈니스 소속 아이돌그룹 '스노만(Snow Man)'은 25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던 동영상을 부랴부랴 삭제했다. 

해당 영상에서 문제가 된 부분은 '스노만' 멤버 사쿠마 다이스케(28)의 티셔츠다. 검정색 바탕에 사진 몇 장이 프린트된 티셔츠인데 해당 사진들은 다름아닌 핵실험을 담았다.

'스노만' 멤버 사쿠마 다이스케가 착용한 문제의 티셔츠 <사진=트위터>

트워터에는 영상이 삭제되기 전 일부분을 캡처한 사진과 사쿠마 다이스케가 착용한 실제 티셔츠 비교 사진이 올라왔다. 

사쿠마 다이스케의 티셔츠 속 핵실험 사진은 1995년 미국에서 공개된 다큐멘터리 영화의 스틸로 확인됐다. 영화 제목은 '트리니티 앤 비욘드: 디 아토믹 밤 무비(Trinity and Beyond: The Atomic Bomb Movie)'다. 

전범국가인 일본은 1945년 8월 미국의 원자폭탄 공격을 두 차례 받고 연합군에 항복했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자폭탄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었고 수많은 민간인이 사망했다. 일본 방송가 입장에서는 원폭이 연상되는 의상을 당연히 금기시해 왔다. 

2020년 데뷔한 9인조 아이돌 그룹 '스노만(Snow Man)' <사진=스노만 유튜브 공식채널 영상 'KISSIN’ MY LIPS' 캡처>

현지 트위터리안들은 쟈니스처럼 규모가 큰 소속사가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올해 마지막 날 방송할 NHK '홍백가합전' 출연이 예정된 스노만을 하차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반면 일부 팬들은 사쿠마 다이스케의 티셔츠 속 사진이 원폭투하가 아닌 단순한 핵실험이며, 민감하게 반응할 것까지는 없다고 반박했다.

스노만은 지난 2009년 결성된 쟈니스의 아이돌 그룹이다. 2020년 9명 체제로 공식 데뷔했으며 'Imitation Rain' 'KISSIN’ MY LIPS' 등 히트곡을 보유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