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00m 고지대 산소농도 59%?…日 방송사고 
2020-03-11 08:54

개국 60주년을 기념해 일본 아사히TV가 야심차게 기획한 다큐멘터리가 중학생도 알아챌 수준의 방송사고를 냈다.

문제의 방송은 지난 8일 저녁 8시53분 방송한 ‘천공의 히말라야 부족~결사의 비밀취재 150일간’. 취재진이 히말라야에 150일간 머물며 완성한 다큐멘터리로 척박한 자연 속에 살아가는 부족원들의 미지의 일상을 담았다.

<사진=TV아사히 홈페이지>

‘천공의 히말라야 부족’은 광활한 자연을 있는 그대로 담아 기대를 모았다. 특히 고도가 높아질수록 인체에 치명적인 지역적 특성에 관심이 집중됐다.

제작진 역시 이를 부각하기 위해 자막에 산소농도를 표기했다. 현재표고(m)에 따른 산소농도를 %로 표기하는 식이었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산소 농도가 떨어져 숨을 쉬기도, 걷기도 힘든 한계상황을 보여주기 위해서였다.

아사히TV '천공의 히말라야 부족' 다큐멘터리 실제 화면 <사진=유튜브 캡처>

실제로 방송에서는 ‘현재표고 1400m, 산소농도 88%’ ‘현재표고 2840m, 산소농도 70%’ ‘현재표고 4210m, 산소농도 59%’ 등 자막이 친절하게 흘렀다.

이를 접한 시청자들은 아사히TV가 어이없는 방송사고를 냈다고 지적했다. 대기 중 적정 산소농도는 18% 이상~23.5% 미만이기 때문이다. 대기 중 산소농도를 높여주는 산소발생기의 경우 80%의 농도로 산소를 공급하는데, 2인실 규모라고 가정하면 1분에 산소농도를 1~2% 올려준다. 이런 개념이 아니라 실제 공기 중 산소농도가 80%를 넘길 경우 폭발 등 위험이 매우 높은 것이 과학적인 상식이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