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바보 아만다 사이프리드의 배우 포스
2021-03-09 09:37

할리우드 스타 아만다 사이프리드(36)가 딸이 그려준 레드카펫 위에서 배우 포스를 뿜어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8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과 함께 한 특별한 사진 한 장을 게재하고 근황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지난 7일 열린 크리틱스초이스(Critics Choice Awards) 실황을 담았다. 골든글로브와 함께 아카데미상의 전초전으로 통하는 이 시상식은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아만다 사이프리드 <사진=아만다 사이프리드 인스타그램>

데이빗 핀처(59) 감독 작품 ‘맹크(Mank)’로 크리틱스초이스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평소처럼 의상을 갖춰 입고 집에서 시상식에 참석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딸 니나(5)가 마당에 즉석 레드카펫을 그려주자 그 위에 서서 진지하게 배우 포스를 뿜어냈다. 상반신만 보면 평소 시상식에 참가했을 때의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똑같다. 모녀의 즉석 레드카펫을 담은 사진은 20만 넘는 ‘좋아요’를 기록하며 인기를 모았다.

집에서도 할 건 다 한 아만다 사이프리드 <사진=아만다 사이프리드 인스타그램>

배우 토마스 사도스키(45)와 결혼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니나와 아들 토마스(2) 등 두 아이를 뒀다. 최근에는 여전히 히어로 영화와 자신이 맞지 않는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해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