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요절
2020-08-29 14:10

마블 영화 '블랙 팬서'에서 주인공 티찰라로 활약했던 배우 채드윅 보스만이 대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42세.

채드윅 보스만 측은 29일(한국시간) 고인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고를 전했다. 이에 따르면, 채드윅 보스만은 4년 전 대장암 3기 진단을 받고 투병해오다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그의 곁은 아내와 가족이 지켰다. 

채드윅 보스만의 공식 SNS에 올라온 부고 <사진=채드윅 보스만 인스타그램>

1977년 11월 29일생으로 아직 40대 초반인 고인은 2008년 영화 '더 익스프레스'의 단역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다. 2013년 개봉한 영화 '42'에서 전설적 메이저리거 재키 로빈슨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올랐고 이후 제작에도 수완을 뽐내면서 탄탄대로를 걸었다. 

고인은 2016년 대장암 3기 진단을 받은 뒤에도 기죽지 않고 작품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암 투병 이후 4년여간 '마셜'(2017), '블랙 팬서'(2018), '어벤져스:인피니티 워'(2018), '어벤져스:엔드게임'(2019), '21 브릿지:테러 셧다운'(2019) 등에서 주·조연과 제작자로 활약했다. 2018년에는 '블랙 팬서' 홍보차 한국도 찾았다. 

채드윅 보스만의 개인사에 길이 남을 영화 '42' <사진=영화 '42' 공식포스터>

작품활동과 함께 치료에도 힘을 쏟았다. 다만 병세가 악화, 암이 말기(4기)로 악화됐고 전이도 발견돼 병원도 손 쓸 수 없는 상황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갑작스러운 부고에 함께 영화에 참여했던 해리슨 포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등 동료 배우들의 애도가 줄을 잇고 있다.

한편 채드윅 보스만이 암 투병 끝에 사망하면서 '블랙 팬서2'는 좌초 위기를 맞았다. 2022년 5월 개봉이 예정된 '블랙 팬서2'는 제작 초기 단계로, 최근 9개월째 이어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촬영도 미뤄져 왔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양천구 목동 607-29 티오피클래식 1001호
대표전화: 02-2646-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