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펠튼, 의외로 여성에 인기 없던 이유
2022-05-11 07:05

판타지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로 사랑받은 배우 톰 펠튼(35)이 여자들에게 의외로 인기가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톰 펠튼은 최근 영국 일간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해리포터’ 시리즈에 출연할 당시 맡은 드레이코 말포이의 성격이나 머리모양 탓에 인기가 없었다고 돌아봤다.

당시 아역 배우들의 인기에 대한 질문에 톰 펠튼은 “전에도 밝혔지만 제가 ‘해리포터’ 시리즈에 출연한 누적 시간은 고작 31분”이라며 “영화 팬들의 짐작과 달리 저는 여성들로부터 그다지 인기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해리포터' 시리즈 초반의 톰 펠튼 <사진=톰 펠튼 인스타그램>

그는 “말포이 특유의 머리색을 내기 위해 유년기부터 머리를 계속 탈색한 게 원인 중 하나”라며 “환하게 빛날 만큼 밝은 톤의 금발이 워낙 튀어 길거리에서 제 얼굴에 주목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고 웃었다.

톰 펠튼은 “주인공 3인방 다니엘 래드클리프, 엠마 왓슨, 루퍼트 그린트에 비해 덜 유명해 시간이 많았다. 덕분에 학교도 편하게 다닐 수 있었다”며 “그 친구들보다는 10대를 평범하게 보낼 수 있어 나름 좋았다”고 덧붙였다.

엠마 왓슨의 첫사랑으로 알려진 그의 발언이 의외라는 인터뷰어 말에 톰 펠튼은 “머리 색깔도 그렇지만 심술궂은 말포이의 성격이 가장 문제였다”며 “그건 전혀 멋있는 게 아니었다. 그래서 여자들한테 인기가 없었다”고 전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양천구 목동 607-29 티오피클래식 1001호
대표전화: 02-2646-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