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하 중심 초대질량블랙홀, 베일 벗나
2022-05-01 10:56

우리은하가 품은 수많은 비밀 중 하나를 풀어낸 획기적인 관측 성과가 조만간 공개된다.

유럽남천천문대(ESO)와 미국과학재단(NSF)은 지난달 30일 공식 채널을 통해 국제협력 프로젝트 ‘이벤트 호라이즌 텔레스코프(Event Horizon Telescope, EHT)’와 관련된 중대 발표를 예고했다.

두 기관은 이번에 발표할 내용을 ‘우리은하에 대한 획기적인 성과(groundbreaking Milky Way results)’라고 자신 있게 표현했다. 공식 회견은 오는 5월 12일 밤 10시(한국시간)로 정해졌으며, EHT 공식 유튜브 채널 및 홈페이지를 통해 각국에 동시 생방송된다.

천문학계는 이번 발표에서 EHT가 우리은하 중심부에 자리한 초대질량블랙홀에 대한 유의미한 정보를 공개할 것으로 기대했다.

EHT는 2019년 4월 10일 처녀자리 방향으로 지구에서 약 5500만 광년 떨어진 타원은하 M87 중심부의 초대질량블랙홀을 최초로 촬영한 바 있다. 섀도우로 명명된 이 블랙홀은 외부은하 M87의 중앙에서 밝게 빛나며 제트를 뿜어내는 것으로 추측됐다.

EHT가 지난 2019년 촬영한 M87 중심의 초대질량블랙홀 <사진=EHT 공식 홈페이지>

특히 EHT는 과거 관측 데이터를 해석해 M87의 초대질량블랙홀 주변 구조가 변화하는 이유를 파악했고, 전파은하 켄타우루스자리A에서 분출하는 제트의 뿌리를 포착하는 데도 성공했다.

학계는 우리은하와 M87의 중심부를 서로 비교하면 초대질량블랙홀의 수수께끼를 다소나마 풀 수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EHT는 그간 우리은하의 중심에 존재할 것으로 확실시되는 초대질량블랙홀 궁수자리 A*를 관측해 왔다. 궁수자리 A*에서는 전파강도의 단주기 변동이 밝혀져 M87과 같은 직접 촬영은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지적도 계속됐다.

여러모로 화제인 EHT의 이번 회견에서 정확히 어떤 발표가 이뤄질지는 모른다. 만약 예상대로 궁수자리 A*의 정체와 관측 정보를 내놓을 경우, 아인슈타인이 주장한 상대성이론의 입증까지도 가능해 비상한 관심이 쏠렸다.

정이안 기자 anglee@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