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배우 이세야 유스케 체포...대마 소지
2020-09-08 08:58

일본 톱배우 이세야 유스케(44)가 대마를 소지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에 붙잡혔다.

요미우리 등 현지 언론들은 8일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배우 겸 모델 이세야 유스케가 대마취급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내일의 죠' 당시의 이세야 유스케 <사진=영화 '내일의 죠' 스틸>

경찰 마약 조사반은 이날 이세야 유스케의 도쿄 자택을 수색한 끝에 그의 방에서 대마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세야 유스케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추가 마약류 소지 및 흡입 등을 수사하고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원더풀 라이프'로 데뷔한 이세야 유스케는 일본 패션계 톱모델이자 영화배우, 감독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뽐내왔다. 영화 '내일의 죠'와 '바람의 검심'으로 국내에도 친숙하다. 연예기획사도 운영하는 등 사업가로 수완도 과시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양천구 목동 607-29 티오피클래식 1001호
대표전화: 02-2646-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