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 별세
2020-10-31 22:04

007 시리즈의 주인공 제임스 본드로 사랑 받은 원로 배우 숀 코네리가 별세했다. 향년 90세.

BBC는 31일(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스코틀랜드 출신 배우 숀 코네리가 이날 바하마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사망 소식은 유족이 직접 전했다. 

숀 코네리 <사진=영화 '파인딩 포레스터' 스틸>

원조 제임스 본드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숀 코네리는 지난 8월 25일 90세 생일에도 건재함을 알린 바 있다. 현재 숀 코네리의 사인은 불명이나, 노환에 따른 사망으로 추정된다.

숀 코네리는 영국은 물론 할리우드 등 세계 영화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기사작위를 받은 배우로도 유명하다. 노동자 집안 출신으로 정식 연기수업을 받지 않았지만 188cm의 큰 키와 호감형 얼굴로 연기자가 되는 과정까지는 힘들지 않았다. 다만 무심한 표정과 뻣뻣한 연기, 툭툭 던지는 듯 무심한 대사로 연기인생 초반에는 단역을 전전했다. 

고인을 스타덤에 올린 작품은 아무래도 007이다. '007 살인번호'의 초대 제임스 본드를 시작으로 '007 위기일발' '007 골드핑거' '007 썬더볼' '007 두 번 산다' '007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007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까지 일곱 차례나 제임스 본드로 활약했다.

숀 코네리에 의해 창조됐다고 해도 무방한 영화 007 <사진=영화 '007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스틸>

이후 제임스 본드의 이미지를 탈피하고자 다양한 배역을 맡았다. ‘붉은 10월’ ‘더 록’ ‘언터처블’ 인디아나 존스와 최후의 성전’ ‘젠틀맨 리그’ 등 숱한 대작에 출연했다. ‘언터처블’로는 1988년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골든글로브와도 인연이 있다.

2013년 전 한 차례 알츠하이머 루머가 돌았다. 그 즈음 작품활동이 끊긴 것도 루머에 힘을 실었다. 다만 공식석상에서 건강한 숀 코네리가 포착되며 알츠하이머 설은 잦아들었다. 고인은 이후 건강을 유지하며 연기활동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으며, 팬들과 소통도 약속했다. 다만 10월 마지막 날 세상을 떠나면서 결국 2012년 '미스터 빌리:하일랜드의 수호자'가 영화로서는 마지막 작품이 됐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