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내년에 한해 온라인 작품 후보 선정
2020-04-30 09:18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90년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아카데미시상식이 온라인 전송 영화도 후보에 포함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미국영화예술아카데미는 29일(현지시간) 공식채널을 통해 내년 2월 열릴 제93회 아카데미시상식 각 부문 후보에 극장이 아닌 인터넷으로 개봉한 영화도 포함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 같은 조치는 내년 시상식에 한한다는 조건을 붙였다.

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한 '기생충' <사진=영화 '기생충' 프로모션 스틸>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여파로 각국의 극장이 장기간 문을 닫고 영화 제작이 차질을 빚은 데 따라 내려졌다. 미국영화예술아카데미 측은 “제93회 시상식에 한정해 극장개봉을 예정했지만 코로나 탓에 인터넷 스트리밍 또는 VOD 서비스로 방향을 튼 영화도 작품상을 포함한 각 상의 선발 대상이 된다”고 언급했다. 

다만 “영화라는 마법 같은 경험은 하기에 극장 만큼 좋은 장소는 없다”며 “우리의 이런 신념은 확고하며, 향후에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칸이나 베를린 등 유수의 영화제가 비대면 진행을 택하거나 연기한 데 대해서는 “내년 2월 28일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면서도 “코로나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 될 수 있다”고 여지를 뒀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