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 벤츠로 사망 뺑소니…"약 때문에 기억 안나"
2020-05-23 09:09

고가의 승용차로 폭주, 뺑소니 사망사고를 낸 일본의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NHK에 따르면, 지난 21일 도쿄 오타구 미나미마고메 도로상에서 경찰 불심검문을 거부하고 달아난 운전자 나카가와 마리사(31, 여) 씨가 뺑소니 사망사고를 낸 혐의로 체포됐다.

이에 따르면, 용의자는 사건 당일 고가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 신호를 무시했다. 경찰 단속을 무시하고 그대로 달아난 용의자는 34세 여성을 치고 약 300m를 달아난 뒤 차량에서 내려 주택가로 도망쳤다. 병원으로 급히 옮겨진 여성은 안타깝게도 사망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사진=pixabay>

버려진 차량을 감식한 경찰은 용의자 신원을 특정하고 주택가 일대를 탐문한 끝에 22일 검거에 성공했다. 문제의 여성은 도쿄도 내 술집 종업원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서 용의자는 “약을 너무 많이 먹어 어떤 상황이었는지 잘 기억나지 않는다”는 진술로 일관했다. 

경찰은 뺑소니에 의한 특수상해죄로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여성이 복용했다는 약물이 불법인지 파악하기 위해 모발 및 혈액검사를 의뢰했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