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코로나19 감염률 낮은 이유
2021-04-16 08:06

동아시아에 2만5000년전부터 코로나19와 같은 고대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로 인해 동아시아는 다른 지역보다 코로나19 감염률이 낮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미국 애리조나대학교 진화유전학자 데이비드 에너드 등 연구팀은 8일 미국 물리인류학자협회 연례회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중국 다이족, 베트남 킨족, 아프리카 오루바족 등 5개 대륙 26개 민족 2504명의 공개된 DNA 데이터베이스를 조사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와 상호작용하는 단백질 332개를 포함해 다른 코로나 바이러스와 반응하는 420개의 단백질에 초점을 맞췄다. 이들 단백질은 면역 반응을 높일 수도 있다.

이미지화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pixabay>

유전자 분석 결과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전염병에 과거 노출된 신호인 420개 단백질의 생산이 크게 증가한 것은 동아시아인에서만 나타났다. 연구팀은 약 2만5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이들 단백질 중 42개의 바이러스 반응을 추적한 결과 특정 변이는 약 2만5000년 전부터 5000년전 사이에 많이 일어났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42개의 유전자 변이 중 21개는 코로나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바이러스의 영향을 강화하거나 억제하는 역할을 하며, 이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유사한 알려지지 않은 바이러스가 고대 전염병을 일으켰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파리 파스퇴르연구소 진화유전학자 루이 퀀타나-무리시는 "이는 동아시아인들이 오랫동안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전염병에 노출돼 왔으며, 이런 바이러스에 유전적으로 더 많이 적응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DNA 특성으로 인해 동아시아 국가들의 코로나19 발병률과 사망률이 미국이나 유럽 국가들보다 낮을 수 있었다고 추측했다. 하지만 국가의 통제나 문화적 차이, 의료시스템 등 복잡한 요인들이 엮여있는 만큼 유전적 이유만을 들 수는 없다고도 봤다.

향후 42개의 확인된 유전자 변이가 코로나19 및 기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이용되려면 대규모 유전 연구는 물론 지난 2만5000년간 변해온 고대인들의 유전자 샘플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이 유전자 중 고작 4개만이 11가지의 코로나19 치료 약물 연구에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채유진 기자 eugene@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