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영웅이다' 각본가 "백신 음모론 이용 불쾌"
2021-08-13 09:16

“우리 영화, 백신 음모론에 이용 마라.”

윌 스미스(53)가 주연한 SF 스릴러 ‘나는 전설이다’ 속 좀비들이 백신 탓에 생겨났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각본가가 입을 열었다.

‘나는 전설이다’에 참여했던 각본가 마크 프로토세비치(60)와 아키바 골즈먼(59)은 12일 SNS를 통해 “미국 사회에 퍼지는 코로나 백신 음모론에 우리 영화가 얽히는 건 부적절하다”고 언급했다.

두 각본가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경우 ‘나는 전설이다’ 속 좀비들처럼 변해버린다는 일부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백신 음모론을 퍼뜨리는 사람들이 영화 ‘나는 전설이다’를 이용하는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윌 스미스 주연 영화 '나는 전설이다' <사진=영화 '나는 전설이다' 스틸>

코로나19 백신의 효과를 의심하는 일부 미국인들은 ‘나는 전설이다’ 속 좀비들이 백신 접종의 희생자라고 주장해 왔다. 이들은 백신이 코로나19를 종식시켜 마스크를 벗게 해준다는 미국 정부 주장은 거짓이며 오히려 치명적인 부작용에 시달릴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마크 프로토세비치와 아키바 골즈먼은 “우리 영화는 어디까지나 픽션이라며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는 건 자유지만 감염 위험을 높이는 확실해 보인다. 백신 음모론을 믿지 말라 개인적 견해를 밝혔다. 

윌 스미스 역시 지난 3월 토크쇼 ‘레드 테이블 토크(Red Table Talk)’ 출연 당시 “‘나는 영웅이다’를 이용하는 백신 음모론자들이 있다고 들었다”며 “배우로서 잘못된 정보가 나돌아다니는 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2007 개봉한나는 영웅이다 1954 리처드 매드슨이 발표한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영화다. DNA 배열을 바꿔가며 만들어진 치료제를 투여받은 사람들이 돌연변이로 변하면서 인류가 멸망하는 근미래 이야기를 다뤘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