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정보 담은 USB 증발…日 지자체 발칵
2022-06-23 19:35

일본의 한 자방자치단체가 약 50만 명에 달하는 시민의 주민기본대장(한국의 주민등록제)을 통째로 분실해 논란이 한창이다. 사람들의 신상이 든 주요 정보를 USB 메모리에 보관한 점에서 관리 소홀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ANN 등 일본 언론들은 효고현 아마가사키 시청 위탁업체 직원(익명)이 최근 시민 약 46만 명의 주민기본대장이 기록된 USB 메모리를 분실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시민 약 46만 명의 개인 정보가 담긴 USB 메모리 분실 소동에 대해 사과하는 효고현 아마가사키 시장 및 관계자 <사진=ANNnewsCH 유튜브 공식 채널 영상 ' 【速報】全市民約46万人の住民基本台帳の個人情報が流出した恐れ 兵庫・尼崎市が発表' 캡처>

이에 따르면, 문제의 직원은 시민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는 물론 생활보호 및 아동수당 대상 여부 등 민감한 개인 정보가 담긴 USB 메모리를 시 모처에서 잃어버렸다.

이 직원은 경찰 조사에서 “음식점에 들렀다 USB 메모리가 든 가방을 분실한 걸 나중에 알았다”며 “메모리에는 시에 거주하는 모든 주민의 정보가 담겨 있다”고 진술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pixabay>

아마가사키시는 지난 21일 주민세 비과세 세대를 대상으로 한 임시 특별 교부금 지급 업무를 위해 위탁업체 직원을 호출했다. 이 직원은 시청 정보 센터로부터 시민들의 개인 정보를 USB 메모리에 담아 반출, 데이터 이관 작업을 진행했다. 이후 음식점에 들러 식사를 한 뒤 귀가하는 과정에서 가방을 잃어버렸다.

효고현 경찰은 현재까지 시민 정보 유출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시는 전용 다이얼을 설치, 적극 대응할 방침이지만 중요한 개인 정보를 외주 업체 직원이 USB 메모리에 담아 반출하도록 한 것은 관리 소홀이라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양천구 목동 607-29 티오피클래식 1001호
대표전화: 02-2646-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