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위대가 이렇게 열심히 일합니다" 논란 폭발
2020-02-18 11:16

중국발 코로나19가 세계 전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일본 자위대가 공개한 사진 한 장에 질타가 쏟아진다. 일본은 현재 요코하마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며 우려를 사고 있다.

일본 방위성 자위대는 최근 공식 트위터에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내부에서 승선자들을 위해 애쓰는 대원들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일본 방위성 공식 트위터>

방위성은 이와 함께 “자위대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대원 약 150명을 파견, 의료 및 하선지원을 펼치고 있다”며 “배 밖에서는 대원 약 80명이 숙박지원, 하선 및 생활지원, 건강 체크 및 상담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방위성이 올린 자위대원 사진.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내부에서 서류 및 샘플 분류작업을 하는 두 대원은 놀랍게도 일반 근무복 차림이다. 장갑과 마스크를 했을 뿐 코로나19에 대한 대처는 한눈에도 느슨해 보인다. 탁자 위에 손소독제가 놓였을 뿐 별다른 보호 장비도 없다. 승무원으로 보이는 주위의 다른 사람들도 상황은 비슷하다.

<사진=일본 방위성 공식 트위터>

또 다른 사진 역시 뭇매를 맞고 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된 항구에서 육상지원을 하는 자위대원 역시 마스크만 착용했을 뿐이며 심지어 맨손이다. 맞은편에 선 의료진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방호복으로 무장한 것과 대조적이다.

사진이 공개되자 엄청난 댓글이 붙었다. “대원들이 수고하는 건 고맙지만 마스크뿐인 상황이 너무 위험해 보인다” “대원들의 생명을 우선 고려해달라” 등 안쓰럽다는 반응 속에는 “왜 해외에서 욕을 먹어가며 크루즈선에 자원을 낭비하냐”처럼 날 선 비판도 적잖다.

일본 정부는 홍콩을 경유했다 요코하마로 들어온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를 수 일째 강제 정박 중이다. 승객과 승무원 중 코로나19 확진자 및 의심환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아베 신조 총리는 크루즈선이 엄연히 일본 영토가 아니라며 선내 확진자를 일본 코로나19 통계에 반영하지 않고 있다. 방위성은 자위대원 등을 파견해 다양한 작업을 지원해왔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