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 확진자 격리시설 와르르..."2018년 완공"
2020-03-08 12:47

 코로나19 확진자가 격리된 중국 호텔이 한순간에 무너졌다. 

교도통신은 8일 기사를 통해 전날 심야 중국 푸젠성 취안저우시내 6층짜리 호텔이 갑자기 붕괴돼 구급대가 출동했다고 전했다.

부상자 구조활동 <사진=인민일보 유튜브 채널 캡처>

통신에 따르면 6층 호텔은 엄청난 소음과 함께 순식간에 무너져버렸다. 구급대와 경찰, 소방대가 긴급출동했을 때 이미 건물 잔해와 부상자가 뒤엉켜 아수라장이었다.

푸젠성에 따르면 8일 오전 현재 38명을 구조했으나 아직 건물 잔해에 깔린 확진자가 적지 않다. 경찰은 2018년 6월 지어진 이 호텔에 객실이 80개이며, 약 70명이 수용돼 있었다고 밝혔다.

무너지기 전 건물 외관 <사진=ANN 뉴스 캡처>

문제의 호텔은 지난해 12월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및 밀접접촉자를 격리해 왔다. 멀쩡한 건물이 무너지자 일각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를 한 번에 매장하기 위해 정부가 손을 썼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경찰은 2년도 되지 않은  건물이 한 번에 와르르 무너져버린 점 등을 들어 부실공사 여부를 수사할 계획이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