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아 버터스, 신작 캐스팅 루머
2020-10-03 02:29

할리우드 스타 잭 에프론(33)이 영화 '초능력 소녀의 분노(Firestarter)' 리메이크판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이 영화는 호러소설의 거장 스티븐 킹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미국 매체 Collider는 최근 기사를 통해 잭 에프론이 영화 '초능력 소녀의 분노' 리메이크판에서 주인공 찰리의 아빠 앤디를 연기한다고 전했다.

1984년 개봉했던 '초능력 소녀의 분노' <사진=영화 '초능력 소녀의 분노' 공식포스터>

'초능력 소녀의 분노' 영화판은 1984년 마크 L.레스터 감독이 먼저 선을 보였다. '코만도'로 유명한 레스터 감독은 스티븐 킹의 원작 소설을 현실감 있게 옮겨 호평 받았다. '초능력 소녀의 분노'는 제목대로 파이로키네시스(Pyrokinesis), 즉 자유로운 염화(발화) 능력을 가진 부녀의 이야기를 다룬다. 

당시 이 영화에서 앤디를 연기한 인물은 할리우드의 명품조연 데이빗 키스(66)다. 앤디는 정부 측의 요청으로 비밀실험에 참가했다가 초능력을 얻는 인물로, 이후 집요한 정부 관계자들의 추적을 받게 된다. 함께 초능력이 생기는 딸 찰리 역은 당시 9세였던 드류 베리모어가 맡았다.

찰리 역으로 거론되는 줄리아 버터스(오른쪽) <사진=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스틸>

'초능력 소녀의 분노' 리메이크 판에서 찰리를 연기할 배우도 관심을 받는다. 현재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 등장,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줄리아 버터스(11)가 거론되고 있다.

본편의 제작은 영화 '겟 아웃' '인비저블맨'의 제작자 제이슨 블룸과 할리우드의 초특급 각본가 겸 기획자 아키바 골즈먼이 공동 발탁됐다. 두 사람은 이미 영화 '파라노말 액티비티' 시리즈에서 의기투합한 바 있다. 연출은 '더 비질'의 키이스 토마스, 각본은 '할로윈 킬스'의 스콧 팀즈가 각각 담당한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양천구 목동 607-29 티오피클래식 1001호
대표전화: 02-2646-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