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타노사우루스, '지상 최대 동물' 되나
2021-01-22 11:17

아르헨티나에서 발견된 새로운 공룡이 지상을 걸어다는 가장 큰 생물체였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런던 자연사박물관과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박물관 고생물학자들은 21일 백악기연구 저널(the journal Cretaceous Research)을 통해 발표한 9800만년 된 티타노사우루스(titanosaur dinosaur) 유골에 대한 연구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사람과 티타노사우루스의 크기 비교 <사진=영국자연사박물관 유튜브 공식채널 영상 'Titanosaur 3D Trailer' 캡처>

이름없는 공룡의 유골은 2012년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 북서쪽 네우켄 지방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아직도 발굴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 연구원들은 지금까지 발굴된 뼈를 통해 기록상 가장 큰 공룡인 티타노사우루스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티타노사우루스는 목이 길고 초식성인 거대 용각류(sauropod) 중 하나다. 쥐라기 말기(1억6350만~1억4500만년 전)부터 백악기 말기(1억4500만~6600만년 전)까지 살았다.

연구원들은 상완골과 대퇴골 같은 긴 뼈가 아직 발굴되지 않았기 때문에 새로운 티타노사우루스의 정확한 크기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발견된 꼬리뼈 24개와 골반 및 가슴뼈 등은 티타노사우루스 중 가장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라플라타 박물관 고생물학자 알레한드로 오테로 연구원은 "이 표본은 지금까지 발견된 가장 큰 용각류 중 하나로 간주되며 아마도 파타고티탄(Patagotitan)의 크기를 넘어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어마어마한 몸집을 가진 것으로 추정되는 티타노사우루스 <사진=영국자연사박물관 유튜브 공식채널 영상 'Titanosaur 3D Trailer' 캡처>

파타고티탄은 2014년 파타고니아 지역에서 처음 발견되고 2017년 이름이 붙은 종이다. 몸길이 37m에 어깨 높이 6m, 몸무게 76t으로 '지상에서 가장 큰 공룡'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이전까지는 1993년 발견된 아르헨티노사우루스(Argentinosaurus huinculensis)가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연구원들은 이 공룡을 새로운 종으로 선언하거나 이미 알려진 종에 포함시킬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뼈들이 모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발굴이 완료되면 완전히 새로운 종으로 분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오테로 연구원은 "이번 발견은 그동안 거대 공룡들에 대한 의문점을 밝히고 어떻게 그렇게 크게 성장했는지 알아내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채유진 기자 eugene@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양천구 목동 607-29 티오피클래식 1001호
대표전화: 02-2646-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