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으로 만든 미라' 최초로 발견
2021-02-04 10:57

이제까지 학계에 단 한 번도 보고된 적이 없는 '진흙 미라'가 발견됐다.

호주 맥쿼리대학교 고고학자 카린 소와다 교수 등 연구팀은 4일 국제학술지 PLOS ONE을 통해 '후기 신 왕국 이집트 시대의 희귀한 진흙을 사용한 미라의 발견(Multidisciplinary discovery of ancient restoration using a rare mud carapace on a mummified individual from late New Kingdom Egypt)'이라는 논문을 공개했다.

기원전 1207년경 사망한 26~35세 여성으로 추정되는 이 미라는 이미 1800년대 유명한 수집가 찰스 니콜슨 경이 획득한 것으로, 1860년 시드니대학교에 기증됐다.

시드니대학교 차우 착 윙 박물관에 보관 중인 미라. 속에 진흙이 사용됐다는 사실이 최근 밝혀졌다. <사진=PLOS ONE 공식 홈페이지>

연구팀은 1999년 CT 스캔을 통해 처음으로 미라가 특이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2017년 재조사를 통해 미라가 '머드 팩' 상태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아냈다. 또한 유해는 알 수 없는 이유로 손상을 입어 나중에 일부가 복원됐으며, 이 과정에서 미라는 200년 뒤에 제작된 관 속에 들어 있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소와다 교수는 "미라의 진흙 처리는 이집트 고고학사에 한 번도 등장하지 않은 희귀한 발견"이라며 "과거 이집트에서는 미라를 만들기 위해 수지를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었으나, 더 싸고 구하기 쉬운 진흙으로 이를 모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연구팀은 세티 1세 및 아멘 호텝 3세의 미라도 수리 후 다시 포장되는 등 미라의 사후 수리는 특별한 일이 아니라고 밝혔다.

소와다 교수는 "이 연구는 고대 이집트인들이 죽은 자들을 어떻게 처리했는지에 대한 더 크고 복잡한 그림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채유진 기자 eugene@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