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예비부부에 반지 선물한 폴 워커
2020-08-09 12:26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유명한 폴 워커가 처음 보는 커플에 통 큰 선물을 한 사연이 처음 공개됐다.

영화 ‘분노의 질주’ 팬이라는 미국 남성 카일과 아내 크리스틴은 9일 CBS와 인터뷰에서 생전의 폴 워커가 자신들에게 깜짝 선물을 하고 사라진 사연을 들려줬다.

2004년 당시 이라크 파병군인이던 카일은 캘리포니아 산타바바라의 한 보석점을 예비신부 크리스틴과 찾았다. 당시 이라크 상황이 악화돼 2차 파병을 며칠 앞뒀던 카일은 결혼을 약속한 크리스틴을 위해 약혼반지를 고르고 있었다.

'분노의 질주' 1편 당시의 폴 워커 <사진=영화 '분노의 질주' 스틸>

크리스틴은 마침 마음에 드는 반지를 골랐으나 카일의 예산을 훨씬 초과했다. 좋아하는 예비신부 얼굴을 보면서 괴로워하던 카일은 사정을 이야기하고 보석점을 나왔다.

다른 보석점을 찾으려던 두 사람에게 점원이 뛰어와 포장된 반지를 건넸다. “아까 어떤 남성이 반지를 선물하라더라”고 말했다. 카일과 크리스틴이 받지 않으려 하자 점원은 “남성분이 그럴 줄 알고 괜찮으니 꼭 받아달라고 말했다. 좋은 친구에게 선물하고 싶다는 말도 남겼다”고 웃었다.  

카일은 CBS에 “가게에서 잠시 마주쳤던 남성이 반지를 준 것 같은데, 아무리 생각해도 폴 워커였다”며 “100% 확신이 없어 점원에게 물었더니 모르겠다더라. 때문에 감사인사를 건네지도 못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2014년, CBS에 출연한 어떤 여성이 폴 워커 목격담을 이야기하더라”며 “다름 아닌 저희 이야기였다. 자세히 보니 그 여성은 10년 전의 보석점 점원이었다”고 놀라워했다. 

폴 워커의 유작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엔딩 중에서 <사진=영화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스틸>

크리스틴은 “불행히도 폴 워커가 2013년 사고로 숨진 터라 끝내 인사도 못했다”며 “그가 떠난 1년 뒤 방송을 통해 알게 된 사실 때문에 너무 고맙고 미안했다. 우리 부부에게 소중한 선물을 해준 폴 워커를 영원히 추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폴 워커는 2013년 11월 30일 친구가 운전하던 포르쉐 카레라GT가 사고로 전소되면서 현장에서 사망했다. 당시 제임스 완이 촬영 중이던 ‘분노의 질주 더 세븐’은 폴 워커의 두 동생이 대신 출연해 완성했다. 참고로 카일 부부가 폴 워커의 선물을 받은 때는 ‘분노의 질주’ 시리즈 1편과 2편이 공개된 시점이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