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 재개한 中 극장가, 1주일 만에 173억
2020-07-27 10:49

최근 재개장한 중국 극장가가 1주일 만에 1억 위안(173억만5700만원) 넘는 흥행수입을 기록했다. 예년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액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반년간 문을 닫은 것치고 선방했다는 평가다.

현지 매체 CRI는 27일 기사를 통해 6개월째 문을 닫았다 재개장한 중국 극장가가 지난 20~25일 1억497만 위안(약 182억2000만원)의 흥행수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영화를 즐기는 중국 관객들 <사진=blooloop 유튜브 공식채널 영상 'Kraftwerk Living Technologies 5D Theater, Changsha, China' 캡처>

각 영화관의 영업 재개율은 재개장 첫날인 20일 10% 정도였으나, 25일 43.63%까지 상승했다. 하루 흥행수입은 20일 전국 350만 위안(약 6억750만원)에서 25일 약 3315만 위안(약 57억5400만원)까지 10배가량 뛰어올랐다. 

일각에선 중국이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무리하게 극장영업을 재개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더욱이 지난해 12월 세계로 전파된 코로나19의 원인이 중국이라는 일부 주장이 여전해 “바이러스 전파국이 오히려 태평하다”는 비아냥도 나온다. 

이에 대해 중국 영화제작사 관계자는 CRI에 “코로나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방역을 철저히 하고 극장 내 거리두기를 유지하면 가을경 극장 완전 재개장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