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크레이그 "1900억 재산, 상속 없다"
2020-10-10 09:02

영화 ‘007’ 시리즈의 제임스 본드 역으로 알려진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가 유산을 자녀에게 한 푼도 물려주지 않는다고 재차 못박았다.

다니엘 크레이그는 9일 보그와 인터뷰를 갖고 유산에 대한 이 같은 생각을 분명히 전했다.

인터뷰에서 다니엘 크레이그는 “많지는 않지만 현재 1억2500만 파운드(약 1950억원)가량 재산이 있다”면서 “이를 자녀들에게 물려줄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다니엘 크레이그 <사진=영화 '007 스펙터' 스틸>

그는 “원래 저는 다음 세대에 큰돈을 남기고 싶지 않았다”며 “유산에 대한 제 신념은 나중에도 변함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유산이란 제게 지극히 불쾌한 존재”라며 “죽기 전에 모두 없애거나 기부한다는 게 내 신조”라고 말했다.

다니엘 크레이그는 지난 3월 영국 잡지 사가(Saga)와 인터뷰에서도 이 같은 뜻을 분명히 했다. 당시 그는 아이들에게 유산을 남겨주는 건 옳은 교육이 아니며 자신의 가치관과도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2011년 배우 레이첼 와이즈(50)와 재혼한 다니엘 크레이그는 딸 한 명을 뒀다. 첫 부인이자 배우 피오나 로든과 사이에 28세 딸이 한 명 더 있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