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아빠 크리스 에반스의 개혐오 연기 비결
2020-06-04 11:11

평소 반려견 좋아하기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 에반스(40)가 개 혐오 연기를 위해 동원한 ‘꼼수’를 공개했다.

크리스 에반스는 2일 SNS를 통해 영화 ‘나이브스 아웃’에서 개를 싫어하는 남성 랜섬을 연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동원한 방법을 털어놨다.

극중에서 대부호의 방탕한 아들을 연기한 크리스 에반스는 설정 상 개 짖는 소리에 인상을 찌푸리고 막말을 해대야 했다. 반려견을 끔찍하게 아끼는 소문난 개 애호가인 그로서는 연기가 말처럼 쉽지 않았다.

크리스 에반스와 극중 반려견 <사진=크리스 에반스 트위터>

크리스 에반스는 “제게 ‘개혐오’는 정말 연기하기 어려운 분야”라며 “영화 속에서 짖어대는 개를 떨쳐 버리는 신이 있는데, 동원된 강아지들이 너무 귀엽더라. 그대로라면 연기가 도저히 안될 지경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할 수 없이 반려견 장난감을 동원했다. 주머니에 장난감을 숨기고 슬쩍 보여줘 개들이 짖게 만들었다. 속으로 정말 미안했다”고 웃었다.

크리스 에반스는 틈나는 대로 트위터에 반려견과 함께 한 일상 사진을 올려왔다. ‘나이브스 아웃’ 촬영장에도 소중한 반려견을 데려와 사람들과 인사를 시킨 일화로 유명하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