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수상자가 늑대소리 낸 사연
2021-04-27 10:45

영화 ‘노매드랜드’로 오스카 여우주연상을 들어올린 배우 프란시스 맥도맨드(64)가 수상소감 도중 늑대 울음소리를 내 주목 받고 있다. 

프란시스 맥도맨드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열린 93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클로이 자오(40) 감독의 ‘노매드랜드’로 여우주연상을 획득했다.

‘파고’(1996) ‘쓰리빌보드’(2017)에 이어 세 번째 오스카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그는 수상 스피치 도중 “울프에게 바친다”며 길게 늑대 울음소리를 뽑아 좌중을 놀라게 했다.

93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수상스피치 도중 늑대소리를 내고 있다. <사진=ABC 93회 아카데미시상식 실황 영상 캡처>

사연을 모르는 언론들은 이 울음소리가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여기에는 제작진과 배우들만 아는 에피소드가 숨어있다.

프란시스 맥도맨드는 영화 ‘노매드랜드’ 촬영 도중 세상을 떠난 음향 담당자 마이클 울프 스나이더를 기리기 위해 늑대 울음소리를 냈다. 울프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그는 지난 3월 미국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결론 내렸다.

이 같은 사실은 클로이 자오 감독이 수상 이후 직접 언급했다.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늑대 울음소리를 낼 때 눈물을 글썽이는 클로이 자오가 일부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울프는 감독의 전작 ‘로데오 카우보이’(2017)도 함께 작업했다.

할리우드 연기파 프란시스 맥도맨드 <사진=영화 '노스 컨츄리' 스틸>

클로이 자오는 “35세 나이로 세상을 떠난 울프는 우울증이 심했는데, 우리는 그 심각성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코로나19로 집에 홀로 틀어박혀 지내던 중 극단적 선택을 했다. 동료로서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고 말했다.

한편 ‘노매드랜드’는 이번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여우주연상 등 3관왕에 올랐다. 클로이 자오 감독은 아시아 여성 연출자로는 최초의 오스카 감독상 수상자가 됐다.

영화 ‘노매드랜드’는 경제 파국으로 삶의 터전과 남편을 잃은 중년 여성이 밴 한 대에 몸을 싣고 각지를 유랑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