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 패션브랜드 사장님 된다
2021-06-30 11:37

마블 영화 ‘블랙 위도우’ 공개를 앞둔 배우 스칼렛 요한슨(37)이 내년 초 자신의 이름을 내건 뷰티 브랜드를 론칭한다.

미국 패션사업가 케이트 포스터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칼렛 요한슨과 내년 초 패션·뷰티 브랜드를 공동 설립한다고 밝혔다.

케이트 포스터는 “2년여 전 스칼렛 요한슨과 처음 만나 이야기하던 중 뷰티 사업에 대한 비전을 읽었다”며 “서로 뜻이 잘 맞아 내년에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초 패션 브랜드를 론칭하는 스칼렛 요한슨 <사진=영화 '언더 더 스킨' 스틸>

그에 따르면, 스칼렛 요한슨은 미에 대한 자신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해당 분야 전문가와 팀을 이뤄 제품 개발과 브랜딩에 참여한다. 특히 누구나 쉽게 자신에 어울리는 화장법과 코디법을 개발할 수 있는 셀프케어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다.

스칼렛 요한슨은 과거 WWD와 인터뷰에서 모친이 10대 초반 화장하는 법과 옷 입는 법을 가르쳤다고 말했다. 당시부터 아름다움에 대한 남다른 감각에 눈을 떴다고 밝혔다.

특히 스칼렛 요한슨은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살린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로레알 파리나 돌체 앤 가바나 같은 세계적 회사와 광고모델 계약을 끊기도 했다. 스칼렛 요한슨은 지난 2006년 로레알과 수백 만 달러의 광고 계약을 맺어 업계를 놀라게 했다.

2006년 로레알과 광고계약을 맺었던 스칼렛 요한슨 <사진=로레알 파리 공식 홈페이지>

할리우드나 팝계에서는 자신만의 뷰티 노하우를 살려 브랜드를 설립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가수 셀레나 고메즈(29)나 리아나(33), 제니퍼 로페즈(52), 빅토리아 베컴(47)이 대표적이다. 스칼렛 요한슨과 케이트 포스터는 향후 새 브랜드의 이름과 전문 분야 등 세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