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논란에 폐기되는 장철한 음료·상품들
2021-08-20 16:12

친일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중국 톱스타 장저한(장철한, 30)의 얼굴이 찍힌 상품들이 죄다 폐기되고 있다.

20일 웨이보에는 장철한이 모델로 활동하던 업체의 다양한 상품들이 개봉되지도 않은 채 대량 폐기되는 사진과 영상들이 올라왔다.

판타지 무협 드라마 ‘산하령’으로 큰 인기를 모은 장철한은 음료 회사 코카콜라나 와하하를 비롯해 수십 개 회사와 계약을 맺고 광고 모델로 활동했다. 지난 12일 장철한의 친일 논란이 시작된 직후 이들 회사는 광고 계약을 모두 파기했다.

'산하령'으로 톱스타가 됐다가 친일 논란으로 몰락한 장철한 <사진=드라마 '산하령' 공식 포스터>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에는 장철한의 얼굴이 들어갔다는 이유로 대량 폐기된 코카콜라와 와하하의 음료들이 담겼다. 장철한을 모델로 쓴 캔맥주, 화장품, 의류 등 제품들이 박스째 대량으로 버려졌다.

이에 대해 현지 연예관계자는 “장철한과 광고로 관련된 업체들이 물건을 싸게 처분하기보다 대놓고 폐기해 성난 팬심을 달래려 한다”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장철한의 경우 다른 잘못도 아니고 친일 논란을 자초한 것이므로 관련된 것들은 모두 지워버리는 게 광고주들로서는 상책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철한은 러일전쟁 당시 잔인무도한 육탄공격을 명령한 일본 군인 노기 마레스케를 기념한 도쿄 노기신사를 방문해 뭇매를 맞았다. 2018년에는 태평양전쟁의 원흉 도조 히데키 등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찾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