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윅4' 스턴트팀 위한 키아누의 통 큰 선물
2021-10-28 10:14

할리우드 스타 키아누 리브스(57)가 영화 ‘존 윅4’를 함께 완성한 스턴트팀에 통 큰 선물을 건넸다. 위험한 액션신을 찍느라 함께 고생한 스턴트맨들과 팀까지 짠 그는 금전적 선물은 작은 보상에 불과하다며 훈훈한 우정을 과시했다.

전문 스턴트 배우 제레미 마리나스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키아누 리브스로부터 받은 롤렉스 시계 사진을 공개했다. 그가 손목에 찬 시계는 롤렉스 서브마리너 블랙으로 개당 1000만원이 훌쩍 넘는다.

키아누 리브스가 '존윅4' 스턴트팀 4인방에 선물한 롤렉스 서브마리너 블랙 <사진=제레미 마리나스 인스타그램>

이 시계는 키아누 리브스가 ‘존 윅4’에 참여한 스턴트팀 4인방에게 모두 선물했다. 제레미를 비롯해 브루스 콘셉시온, 데이브 카마릴로, 리 창(이강) 등 스턴트맨들은 키아누 리브스와 같은 시계를 차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키아누 리브스는 영화 ‘존 윅4’의 고강도 액션을 완성해 준 이들과 평소에도 친분이 돈독하다. 자신까지 합쳐 ‘존 윅 파이브(THE JOHN WICK FIVE)’라는 모임을 만들었을 정도다. 시계 뒷면에는 ‘THE JOHN WICK FIVE’와 선물 받은 사람의 이름, 키아누 리브스의 짤막한 감사 인사가 각인됐다.

스턴트팀 4인방에 통 큰 선물을 건넨 키아누 리브스 <사진=영화 '노크 노크' 스틸>

키아누 리브스는 영화 촬영 스태프와 터놓고 지내기로 유명하다. ‘존 윅’ 두 번째 작품인 ‘존 윅-리로드’ 촬영 당시 스턴트맨은 키아누 리브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에 자리한 자동차 서킷 라구나 세카를 이틀 임대했을 때 초대받은 일화를 밝힌 적이 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