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 레드메인 "'해리포터' 오디션 광탈 경험"
2022-04-08 09:59

“대사 한 줄 읊고 바로 떨어졌다.”

조앤 롤링 원작을 영화화한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의 에디 레드메인(40)이 작가의 대표작 ‘해리포터’의 오디션을 본 사실을 처음 털어놨다.

에디 레드메인은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의 영국 개봉(8일)과 관련해 가진 인터뷰에서 ‘해리포터’ 속 주요 인물 볼드모트 오디션에 낙방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에디 레드메인이 '해리포터' 오디션에 합격했더라면 지금의 뉴트 스캐맨더는 없었을지 모른다. <사진=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스틸>

인터뷰에서 에디 레드메인은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의 주인공 뉴트 스캐맨더는 저지만 ‘해리포터’는 저를 외면했다”며 “워낙 빛의 속도로 탈락해 아는 사람도 드물다”고 말했다.

이어 “‘해리포터’의 메인 빌런 볼드모트가 되는 톰 리들 오디션에 참가했다”며 “설정 상 16세인 톰 리들 역에 의욕적으로 나섰지만 대사 한 줄 읊고 떨어졌다”고 웃었다.

톰 리들은 ‘해리포터’ 시리즈 자체의 비중은 작은 배역이다. 다만 볼드모트로 흑화하는 만큼 원작은 물론 영화 팬들이 주목하는 캐릭터였다. 여러 TV 드라마에 참여했지만 영화 출연 경력이 전무했던 에디 레드메인 대신 이 배역은 크리스찬 콜슨(44)에게 돌아갔다.

영화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에서 톰 리들을 연기한 배우 크리스찬 콜슨 <사진=영화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 스틸>

영국 부유층 출신인 에디 레드메인은 명문 이튼칼리지와 케임브리지대학교 트리니티 칼리지를 나온 일명 엄친아다. 2002년 개봉작 ‘해리포터의 비밀의 방’에서는 낙방했지만 4년 뒤 ‘라이크 마인드’로 스크린 데뷔에 성공했다.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는 ‘해리포터’ 시리즈보다 70년 전 이야기를 그린다. 최신작인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은 13일 국내에 공개된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