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찬욱, 칸영화제 감독상 쾌거
2022-05-29 12:03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박찬욱(59) 감독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취화선’의 임권택(60) 감독에 이어 20년 만에 한국 연출자가 칸영화제 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박찬욱 감독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배우 박해일(46), 탕웨이(43)의 축하를 받으며 시상대에 오른 박찬욱 감독은 “코로나 시대를 겪으며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또 하나의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하기도 했다”고 운을 뗐다.

28일 폐막한 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헤어질 결심'으로 한국 연출자로는 두 번째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사진=CJ ENM>

그는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지만 그만큼 영화관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지 모두가 깨닫는 계기도 됐다”며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 그리고 영화인들도 극장과 영화를 영원히 지켜 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만드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그룹 이미경 부회장과 정서경 각본가에 고맙다”며 “무엇보다 박해일, 그리고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로써 박찬욱 감독은 ‘취화선’(2002)의 임권택(86) 감독에 이어 두 번째 칸영화제 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박 감독은 ‘올드보이’와 ‘박쥐’로 각각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과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박해일과 탕웨이가 공연한 영화 '헤어질 결심'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계기로 얽히는 형사 해준(박해일)과 서래(탕웨이)의 이야기를 그렸다. 산에서 남편이 죽었음에도 무덤덤한 서래와 그를 의심하던 해준이 진실에 가까워지는 과정이 흥미롭게 전개된다. 박찬호 스타일의 서스펜스가 잘 표현된 작품으로 지난 23일 뤼미에르 극장 시사 직후부터 외신들의 극찬을 받았다.

한편 올해 칸영화제에서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60) 감독 작품 ‘브로커’에 출연한 송강호(55)가 한국 남자 배우로는 첫 남우주연상을 수상해 의미를 더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