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퍼트 은하 전형 'IC 4271' 영상 공개
2022-05-20 14:43

지구로부터 8억 광년 떨어진 기묘한 소용돌이 은하를 허블우주망원경이 선명하게 포착했다.

미 항공우주국은 20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허블망원경이 담아낸 ‘IC 4271’ 은하의 화려한 자태를 선보였다.

일명 ‘Arp40’으로 불리는 이 은하는 나선은하 두 개가 짝을 지어 춤추는 것처럼 보인다. 작은쪽 은하는 일반 나선은하지만 아래쪽의 큰 은하는 ‘세이퍼트 은하’라고 분류되는 거대한 활동은하(active galaxy)다.

천문학자 칼 키넌 세이퍼트가 1943년 발표한 논문을 통해 이름 붙은 세이퍼트 은하는 격렬한 은하핵을 가진 은하군이다. 세이퍼트 은하의 핵은 다양한 이온화 상태로 인한 넓고 높은 연속 스펙트럼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천문학자들은 전체 은하의 약 10%가 세이퍼트 은하일 것으로 점쳐왔다.

허블이 촬영한 IC 4271. 아래쪽의 큰 은하가 Ⅱ형 세이퍼트 은하다. <사진=NASA·ESA 공식 홈페이지>

NASA 관계자는 “8억 광년이나 떨어진 흥미로운 나선은하 한 쌍은 아무리 연구해도 끝이 없는 우주의 신비를 보여준다”며 “세이퍼트 은하 같은 활동은하들은 그 중심에 초대질량 블랙홀이 자리할 것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세이퍼트 은하는 중심부의 초대질량 블랙홀이 모든 물질을 강착, 대량의 방사선을 방출하고 있다. 세이퍼트 은하의 중심부는 가시광 이외의 빛으로 관측했을 때 가장 밝아지는 성질이 있다. 그 스펙트럼의 폭에 따라 Ⅰ형과 Ⅱ형으로 분류된다.

‘IC 4271’의 경우 크기가 큰 쪽 은하는 Ⅱ형 세이퍼트 은하다. 적외선과 가시광선의 매우 밝은 광원이 특징이다. 즉 ‘IC 4271’의 이미지는 가시광선과 적외선 파장대가 중심이 된다. 허블이 잡은 이미지의 색상은 주로 가시광선에 의한 것이며 보라색은 자외선, 빨간색은 근적외선을 나타낸다.

Ⅰ형 세이퍼트 은하 NGC 1566 <사진=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 공식 홈페이지>

NASA는 세이퍼트 은하의 비교를 위해 Ⅰ형 세이퍼트 은하 ‘NGC 1566’의 이미지도 함께 공개했다. 남쪽 하늘에 빛나는 황새치자리에 자리한 이 은하에는 ‘스페인 댄서’라는 재미있는 별명이 붙었다.

정이안 기자 anglee@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