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자단이 성형 미인 절대 기피한 이유
2023-01-19 09:10

“내 영화에 성형미인은 절대 안 돼.”

중화권 톱스타 전쯔단(견자단, 60)이 새 연출작의 여주인공으로 성형 배우는 절대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견자단은 20일 대만에서 개봉하는 영화 ‘천룡팔부: 교봉전’과 관련해 가진 최근 인터뷰에서 여주인공 자리에 성형미인을 앉히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이 자리에서 견자단은 “지난 5월 제작보고회에서도 강조했지만, 현재, 그리고 앞으로 제 영화의 주인공이 될 조건은 연기력과 부모님이 물려준 얼굴 두 가지”라며 “성형을 한 배우가 넘쳐나 본인 얼굴을 가진 사람 찾기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영화 ‘천룡팔부: 교봉전’의 연출과 주연을 맡은 견자단 <사진=견자단 인스타그램>

그는 “배우는 얼굴로 이야기하는 직업이다. 그 얼굴을 본인 생각대로 고치는 데 배우로서, 감독으로서 강한 거부감이 든다”며 “뭣보다 성형한 배우는 얼굴 근육을 사용하는 기본적인 표정 연기가 부자연스럽다”고 지적했다.

‘천룡팔부: 교봉전’의 여주인공은 2019년 무협 드라마 ‘의천도룡기’로 한국 팬들에게도 익숙한 천위치(진옥기, 31)와 2021년 영화 ‘림보’로 제40회 홍콩전영금장상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은 류야세(류아슬, 34)가 맡았다.

이 영화는 중국 무협소설 황제 김용의 대표작 ‘천룡팔부’의 주인공 소봉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일종의 스핀오프다. 소봉과 그의 연인 아주, 소봉을 마음에 품은 아주의 동생이 작품의 주인공이다. 진옥기가 아주, 류아슬이 그의 동생 아자를 각각 연기했다.

진옥기(왼쪽)와 류아슬 <사진=진옥기·류아슬 인스타그램>

‘천룡팔부: 교봉전’은 19일 홍콩과 마카오에 선을 보이며, 20일 대만 극장에서 개봉한다. 한국 공개는 25일이다. 견자단은 이에 맞춰 17일 한국을 찾았다.

연출자가 남자든 여자든 출연 배우의 성형을 극도로 꺼리는 경우는 종종 있다. 같은 중국 감독으로는 장이머우(장예모, 73)가 유명하다. 장예모는 2021년 영화 ‘현애지상’ 관련 인터뷰에서 얼굴을 고친 배우와 절대 일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장예모 감독이 무명시절 발탁해 유명해진 궁리(공리, 56)와 장쯔이(장자이, 42), 저우동위(주동우, 29)는 성형과는 무관한 배우들이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