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 키드먼 "키 너무 커 속상했다"
2020-11-27 09:00

호주 출신 연기파 배우 니콜 키드먼(53)이 큰 키 때문에 겪은 스트레스를 털어놨다.

니콜 키드먼은 26일 패션잡지 글래머(Glamour) 영국판과 가진 인터뷰에서 10대에 이미 현재 키까지 성장했으며, 신장이 너무 커 말 못할 고통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현재 프로필상 키가 180㎝인 니콜 키드먼은 13세에 178㎝까지 자랐다. 이에 대해 니콜 키드먼은 "10대 시절 누구나 키 크는 게 소원이겠지만 저는 달랐다"며 "워낙 큰 탓에 많은 불안과 공포감을 갖고 있었다"고 돌아봤다.

같은 호주 출신 배우 휴 잭맨(오른쪽)과 함께 한 니콜 키드먼. 휴 잭맨의 키는 188㎝다. <사진=영화 '오스트레일리아' 스틸>

그는 "아무래도 또래 남자애들만큼 키가 크다 보니 거인 보듯 하더라"며 "심지어 저보다 작은 남자애들도 많았다. 이게 제게는 엄청난 스트레스이자 콤플렉스였다"고 덧붙였다.

정작 본인은 어린 시절 키가 고민이었다지만, 영화팬 사이에서 니콜 키드먼은 비율 좋은 워너비 배우로 손꼽힌다. 실제로 휴 잭맨, 콜린 퍼스 등 신장 190㎝에 육박하는 남자 배우들과 카메라에 잡혀도 어색함 없는 비율을 자랑한다.

니콜 키드먼은 인터뷰에서 남다른 패션 감각도 이야기했다. 그는 "어린 시절 플래퍼 드레스를 즐겨 입었다. 1920년대 엄마들 사이에서 유행하던 건데, 제게는 예뻐보이기만 했다"며 "그 시절부터 남들과 다른 스타일을 선호했다. 모두 똑같은 스타일의 옷을 입고 등교하는 게 싫었다"고 말했다.

니콜 키드먼은 라이언 머피 감독이 연출한 넷플릭스 영화 '더 프롬' 공개를 앞두고 있다. 한물 간 브로드웨이 스타들이 졸업파티에 갈 수 없게 된 시골소녀의 사연을 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니콜 키드먼을 비롯해 명배우 메릴 스트립과 케리 워싱턴, 제임스 코든이 함께 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