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드 재미 본 넷플릭스, 화력 2배 보강
2020-12-01 14:12

영국드라마의 연이은 성공으로 재미를 본 넷플릭스가 콘텐츠 제작 화력을 대폭 보강한다. 이에 따라 투입되는 영국산 드라마 제작예산은 1조원이 훌쩍 넘는다. 

넷플릭스는 1일 "'더 크라운'과 ‘빨간머리 앤’ ‘빌어먹을 세상 따위’ ‘셜록’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섹스 에듀케이션)' 등 영국산 드라마의 세계적 성공에 따라 제작 예산을 10억 달러(약 1조1070억원)로 조정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더 크라운' 시즌4 <사진=넷플릭스>

해당 예산으로 넷플릭스는 향후 영국산 드라마 50편 이상을 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책정된 예산은 당초 계획의 2배에 해당한다. 넷플릭스의 영국 프로그램 제작 예산은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유럽 시장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로 판타지 액션 드라마 '위쳐' 시즌2 촬영을 두 차례나 연기하는 등 난항을 겪었다. '위쳐' 시즌2는 지난 10월 티저이미지를 공개, 기대를 모았지만 코로나 여파를 비껴가지 못했다. 다만 영국 왕실의 이야기를 네 시즌째 그리는 '더 크라운'이 호평과 논란 속에 시선을 제대로 끌고 있고, '섹스 에듀케이션' 등 신작들도 호조를 보이면서 영국 드라마 보강을 결정했다.  

넷플릭스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인 '위쳐' 시즌2 <사진=넷플릭스>

이와 관련, 넷플릭스 측은 "영국은 넷플릭스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창조적인 영국 업계에 대해 더 전략적인 투자를 하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영국에서 촬영된 '더 크라운'이나 '섹스 에듀케이션' '위쳐' 시즌1은 전 세계에서 사랑받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들은 영국 특유의 가능성을 증명한다. 향후 몇년에 걸쳐, 영국 프로덕션의 창의적 재능을 지원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1월 15일 시즌4가 방송된 '더 크라운'은 두 시즌을 더한 뒤 종영할 예정이다. 현재 시즌2가 촬영 중인 '섹스 에듀케이션'은 내년 시즌3 방송 예정을 미리 발표하기도 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