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령의 목소리' 듣기 위해 필요한 것은
2021-01-21 10:18

심령술(강신술)을 믿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보다 쉽게 망령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 이에 대한 과학적 분석이 최근 실시돼 눈길을 끈다.

등골이 오싹한 이 실증에 나선 인물은 영국 더럼대학교 종교학과 애덤 J.파웰 교수와 뉴캐슬대학교 심리학과 피터 모슬리 교수다. 연구팀은 20일 국제저널 '정신건강·종교·문화(Mental Health, Religion & Culture)'에 게제한 논문에서 망령의 목소리가 비정상적 청각경험에서 비롯된다고 주장했다.

'심령론자(spiritualists, 강신론자)'란 인간의 영혼이 죽은 후에도 계속 존재하고 영매 또는 심령을 통해 살아있는 자와 이야기할 수 있다고 믿는 종교(심령주의)의 추종자다. 심령주의는 망자의 영혼을 보거나 느끼는 대신 목소리로 소통한다고 믿는다.

망자의 목소리에 대한 과학적 실증이 이뤄졌다. <사진=영화 '디 아더스' 스틸>

연구팀은 조사를 위해 전국심령론자연맹(Spiritualists' National Union)의 영매 65명과 일반인 143명을 동원했다. 영매들이 가진 종교적 신념과 더불어 영적 목소리를 들은 시기와 상황 및 빈도를 면밀히 조사했다. 이는 일반인 그룹의 체험과 비교됐다.

조사 결과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목소리를 들은 영매 중 71%는 첫 경험 이전에 심령주의를 접해본 적이 없다고 밝힌 사실이다. 이들은 '어느날 이유없이' 목소리가 들렸다고 답했다. 즉 상당수가 종교적 신념으로 인해 능력을 얻게된 게 아니라는 의미다.

파웰 교수는 "영혼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어린 나이부터 몰입형 정신 활동과 비정상적인 청각 경험에 더 취약하다는 점이 밝혀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망자의 목소리를 실제 들을 수 있는지 과학적 실증이 이뤄졌다. <사진=영화 '디아더스' 스틸>

실제로 영매들은 평균 21.7세에 처음으로 망자의 목소리를 들었고, 18%는 평생 목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또 거의 절반(44.6 %)이 매일 영혼의 음성에 노출됐으며, 65.1%는 목소리가 머리 속에, 31.7%는 머리 안팎에서 들렸다고 답했다.

파웰 교수는 "종교적 경험에 대한 이해를 위해서는 신념이나 성격, 변칙적 감각 경험의 발생 사이의 상호 작용에 대해 밝힐 수 있는 경험적 연구가 필요하다. 그 중 몰입은 핵심이 될 수 있다"고 결론 내렸다.

이어 "이 연구는 심령주의에 대한 과학적 원인을 제공하지는 않지만 소리 때문에 고통스러운 경험을 가진 사람이나 정신적 문제를 가진 사람들을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단서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채유진 기자 eugene@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