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시 샬라메 '밥 딜런 영화' 무기한 연기
2020-10-27 14:05

티모시 샬라메 주연의 밥 딜런 전기영화 제작이 무기한 연기됐다.

세계적 촬영감독 페든 파파마이클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티모시 샬라메가 출연하는 밥 딜런 전기영화의 제작이 미뤄졌다고 전했다. 페든은 콜라이더와 인터뷰에서도 이 같은 사실을 거듭 밝혔다.

페든 파파마이클은 “우리 영화가 아예 망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요즘 코로나19 여파로 영화 제작이 아주 어렵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사진=영화 '더 킹: 헨리 5세' 스틸>

그는 “우리 영화는 1960년대가 배경이고, 당시 의상을 입은 엑스트라가 아주 많이 등장한다”며 “이들이 작은 클럽에 모여 노래하는 장면을 현재로서는 도저히 찍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밥 딜런은 2016년에 노벨문학상을 받고, ‘Blowin’ In the Wind’ ‘Knockin’on Heaven’s Door’ 등 명곡을 탄생시킨 음악계 거장이다. 평소 밥 딜런을 존경했다는 티모시 샬라메는 캐스팅 소식이 알려진 뒤 뛸 듯이 기뻐한 에피소드로 유명하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