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윅' 덕에 마약밀매범 잡은 경찰
2020-07-20 13:41

콜롬비아에서 이탈리아로 마약을 들여오려던 밀매업자가 영화 ‘존 윅’의 한 장면 때문에 덜미를 잡혔다. 

스탐파 등 이탈리아 언론들은 20일 기사를 통해 밀라노 경찰이 현지 커피원두 취급점으로부터 무려 2㎏의 코카인을 압수했다고 전했다. 

문제의 코카인은 최근 콜롬비아 메델린에서 이탈리아로 들어온 50대 남성에 의해 수입됐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일대를 수색하던 중, 의문의 원두포장을 발견하고 의심을 품었다.  

리카르도 스카마르치오(오른쪽) <사진=영화 '존윅-리로드' 스틸>

경찰이 냄새를 맡은 결정적 원인은 수입된 원두 겉포장에 적힌 ‘산티노 디안토니오(Santino D’Antonio)’란 이름이었다. 이는 다름 아닌 영화 ‘존 윅:리로드’에서 악역으로 등장한 이탈리안 마피아 이름이다. 배우 리카르도 스카마르치오가 연기한 산티노 디안토니오는 '존 윅:리로드' 단역도 아니고 비중이 큰 메인빌런이다. 

눈에 익은 이름을 수상하게 여긴 경찰 중 한 명은 곧장 커피원두 포장을 뜯었고, 2㎏이나 되는 코카인을 발견할 수 있었다. 

밀라노 경찰 대변인은 “‘존 윅’이라는 대히트 영화에 등장하는 범죄자 이름을 함부로 사용한 결과”라며 “여가시간에 짬을 내 문화생활을 즐긴 소속 경찰에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