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일본, 내년에 '달 탐사선' 보낸다
2021-04-16 08:00

아랍에미리트(UAE)와 일본이 내년에 '달 착륙 클럽'에 가입할 것으로 보인다.

UAE 우주국 모하메드빈라시드우주센터(MBRSC)는 2022년 일본 기업 아이스페이스가 제작한 '하쿠토-R' 착륙선을 이용해 달표면에 달 탐사 로버 라시드(Rashid)를 착륙시킬 예정이라고 최근 발표했다. 만약 성공한다면 UAE와 일본은 미국, 러시아, 중국에 이어 달착륙에 성공한 4번째와 5번째 국가가 된다.

양국의 탐사선 발사는 지난해 10월 처음 발표된 UAE의 '에미리트 달 미션' 일정보다 2년 앞당겨졌다. 최근 UAE 우주 사업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UAE는 지난 2월에도 화성 궤도에 탐사선 '아말'을 성공리에 진입시킨 바 있다. 화성 궤도 진입은 미국과 러시아, 유럽우주국(ESA), 인도에 이어 5번째였다.

달 착륙선 하쿠토-R <사진=아이스페이스 공식 홈페이지>

지난 10일에는 아랍권 최초의 여성을 비롯, 2명의 우주인을 선발해 주목받았다. 현재 UAE의 우주인은 이들을 포함해 4명으로 늘어났으며, UAE는 이들을 2026년까지 화성에 보낸다는 계획이다.

중량 10㎏의 소형 로버인 라시드는 고해상도 카메라와 열감지 카메라, 현미경 이미저, 랭뮤어 프로브(Langmuir probe) 등을 이용해 달의 적도 부분을 14일간 탐사할 계획이다. 랭뮤어 프로브는 플라즈마의 전자 온도, 전자 밀도, 전위 등을 결정하는 데 사용되는 장치다. 태양풍에 의해 달표면에 발생하는 전하 환경을 파악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과학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MBRSC의 아드난 알라이스 수석이사는 "에미리트 달 미션은 세계 과학자들에게 달에 관련된 귀중한 정보를 제공하고 나아가 화성 유인 임무에 필요한 중요한 테스트를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달 탐사 로버 라시드 <사진=Government of Dubai Media Office 공식 홈페이지>

이번 임무는 아이스페이스가 10년 이상 개발한 하쿠토-R의 첫 번째 달 미션이 된다. 아이스페이스는 2023년에도 두 번째 달 임무가 예정돼 있다. 두 번의 비행 모두 스페이스X의 팔콘9 로켓에 탑승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페이스는 미션3 이후부터 달 착륙과 탐사 빈도를 늘리는 것은 물론 달표면에 다수의 탐사선을 배치해 자원 탐색 및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아시아에서는 중국과 일본, UAE 말고도 인도가 2018년 국방우주국(DSA)을 세워 우주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는 지난해 자국 통신위성을 포함한 4개국 위성 10기 발사에 성공했다.

채유진 기자 eugene@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