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버 허드 '먹튀'에 조니 뎁 팬들 '십시일반'
2021-04-22 12:21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58)의 팬들이 전처 앰버 허드(35)가 깬 기부 약속을 대신 지켜 눈길을 끈다.

22일 미국 온라인매체 Inside The Magic에 따르면, 조니 뎁의 팬들은 최근 4000만원 넘는 기부금을 모아 로스앤젤레스 소재 소아전문병원 두 곳에 전달했다.

팬들의 이번 조치는 앰버 허드가 조니 뎁으로부터 받은 위자료를 아직 기부하지 않은 데 대한 항의로 풀이된다. 앰버 허드는 2016년 조니 뎁과 이혼에 합의할 당시 “위자료 700만 달러(약 78억원)를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혀 주목 받았다.

조니 뎁 <사진=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 프로모션 스틸>

지난 1월 조니 뎁의 변호사들은 앰버 허드가 아직 기부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이에 분노한 팬들은 크라우드펀딩을 개시, 십시일반으로 돈을 모아 조니 뎁과 팬 명의로 기부에 나섰다.

이번 기부는 최근 SNS에서 유행하는 ‘#Justice For Johnny Depp’ 캠페인의 일환이기도 하다. 말 그대로 조니 뎁의 명예를 지켜주려는 팬들의 자발적 운동이다. 지난해 영국 일간지를 상대로 조니 뎁이 제기한 소송(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및 도청 등)이 원고 패소로 끝났고 지난달 항소까지 기각되면서 이 캠페인은 한층 불이 붙은 상태다.

앰버 허드 <사진=영화 '시럽' 스틸>

팬들의 기부를 받은 병원 측은 “앰버 허드가 내려던 기부금과 비교하면 소량이지만, 아이들과 의료진에게 더 중요한 것은 액수보다 정성”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조니 뎁은 ‘캐리비안의 해적’ 시절 잭 스패로우 분장을 하고 소아병원을 자주 찾은 것으로 유명하다.

한편 데일리메일은 앰버 허드가 지난 5년간 로스앤젤레스 시내 소아전문병원과 시민인권협회에 극히 일부 금액을 기부했을 뿐이라고 최근 밝혔다. 이에 대해 앰버 측 변호인은 “이미 자선단체에 일곱 자리 규모의 기부를 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지원할 것”이라며 “조니 뎁이 앰버 허드를 고소하는 바람에 계획에 차질이 생긴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