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티티아 라이트, '블랙팬서2' 촬영 중 부상
2021-08-26 11:59

배우 레티티아 라이트(23)가 마블 영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촬영 중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26일 데드라인에 따르면 레티티아 라이트는 전날 미국 보스턴에서 진행된 영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액션 촬영 도중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레티티아 라이트의 상태에 대해 디즈니는 “부상이 경미해 곧 퇴원할 것으로 보인다”며 “영화 촬영 일정이 미뤄지는 등 차질이 빚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 촬영 중 부상한 레티티아 라이트 <사진=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캐릭터 포스터>

레티티아 라이트는 2018년 개봉한 마블 영화 ‘블랙 팬서’에서 고 채드윅 보스만이 연기한 티찰라의 동생 슈리를 열연했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지난해 채드윅 보스만이 대장암 투병 끝에 사망한 뒤 제작에 난항을 겪었다. 장고 끝에 대역을 쓰지도, 컴퓨터 그래픽으로 채드윅 보스만을 되살리지도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코로나19 여파를 피해 지난 6월 말부터 미국 애틀랜타에서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한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SNS를 통해 세트장 일부를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해 왔다.

영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내년 7월 8일 개봉할 예정이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