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만다 사이프리드, 코로나 감염 왜 숨겼을까
2021-10-28 18:41

할리우드 스타 아만다 사이프리드(35)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사실을 알리지 않은 이유를 처음 공개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최근 방송한 미국 토크쇼 '레이트 나이트(Late Night)'에 출연, 올해 아카데미상 후보자 발표 당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꼼짝없이 드러누운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방송에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지난 3월 14일 아카데미상 후보가 발표될 당시 코로나에 감염돼 고열과 근육통에 시달렸다"며 "제 연기 인생 최초로 오스카상 후보에 오른 걸 알고 뛸 듯이 기뻤지만 감염 사실을 더욱 알리기 싫어졌다"고 털어놨다.

오스카상 후보 발표 당시 코로나에 감염됐던 아만다 사이프리드 <사진=영화 '클로이' 스틸>

그는 "배우로서 첫 오스카상 후보가 됐다는 기쁜 소식이 코로나 감염 사실과 함께 뉴스가 되는 게 꺼려지더라"며 "집에서 자가 격리하며 충분히 요양해 몸을 온전히 하는 게 급선무라고 여겼다"고 말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데이빗 핀처(59) 감독 영화 '맹크'로 올해 4월 개최된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수상의 영예는 '미나리'의 윤여정(74)이 차지했다.

당시 감정에 대해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아카데미는 영화계에서 가장 명예로운 상으로 통한다. 그건 제게도 마찬가지"라며 "처음 후보에 오른 건 제 커리어의 이정표가 될 놀라운 소식이었다. 절대 코로나로 이 행복한 기분을 망치고 싶지 않았다"고 웃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아카데미상 후보가 발표되기 전날 밤 일부러 휴대폰을 꺼두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누가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랐는지 제가 직접 찾아볼 용기가 없었다"며 "누군가 대신 전화로 알려줬으면 했다"고 돌아봤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스푸트니크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스푸트니크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