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헌터' 주요 아이템, 쿠션으로 탄생
2022-06-28 16:37

온라인 게임 ‘몬스터헌터’ 이용자들에게 익숙한 생고기 및 노릇노릇하게 익은 고기 아이템이 실제 베개로 탄생했다.

‘몬스터헌터’를 서비스하는 일본 캡콤은 공식 온라인 웹사이트를 통해 게임 속 아이템인 생고기 및 익힌 고기를 재현한 쿠션을 판매하고 있다. 공식 발송 일자는 오는 11월로 예정됐다.

가로 약 890㎜의 거대 고기 쿠션 <사진=캡콤 '몬스터헌터' 공식 홈페이지>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이 쿠션은 ‘몬스터헌터’ 속 아이템과 똑같이 생겼다. 수많은 몬스터를 사냥하는 게임 ‘몬스터헌터’는 플레이어 체력을 회복하기 위해 고기를 준비한다. 타이밍에 맞춰 잘 익혀야 체력 회복치가 올라간다. 약초 등과 조합해 몬스터를 상태 이상으로 만드는 데도 이 고기가 활용된다.

쿠션의 크기는 가로 약 890㎜, 세로 약 230㎜, 두께 약 170㎜다. 폴리우레탄을 사용해 탄성이 우수해 머리나 다리, 팔, 허리 등 어디에나 이용 가능하다는 게 캡콤 설명이다. 전체적 질감은 단단한 고무호스와 비슷하다. 

실제 게임 속의 고기 아이템 <사진=캡콤 '몬스터헌터' 공식 홈페이지>

가격은 개당 1만6280엔(약 15만5000원)으로 비싼 감이 없지 않다. 게임 속 실제 크기를 재현한 데다 뼈의 질감이나 고기의 색감이 우수하다는 골수팬들의 호평 한편에서는 비싸서 엄두도 나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2004년 소니 콘솔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2 용으로 출시된 ‘몬스터헌터’는 다양한 속편을 제작하며 명맥을 이어왔다. 현재 PC를 포함,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기에서 즐길 수 있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