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뭉친 호빗 4인방…어느새 흰머리가
2022-09-04 12:33

판타지 걸작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서 호빗으로 활약한 네 배우가 오랜만에 뭉쳤다.

피터 잭슨(61) 감독 작품 ‘반지의 제왕’ 3부작에서 호빗 메리를 연기한 도미닉 모나한(46)은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핀 역의 빌리 보이드(54)의 생일 축하 모임 사진을 공개했다.

한적한 식당을 배경으로 한 사진에는 도미닉 모나한과 빌리 보이드는 물론 프로도 역의 일라이저 우드(41), 샘 역의 숀 애스틴(51)까지 담았다. 지난달 28일 생일을 맞은 빌리 보이드를 축하하기 위해 모인 이들은 촛불을 끄며 조촐한 파티를 열었다.

지난달 28일 배우 빌리 보이드(뒤 오른쪽)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호빗 4인방. 뒤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일라이저 우드, 도미닉 모나한, 숀 애스틴 <사진=도미닉 모나한 인스타그램>

네 배우는 지난 4월부터 ‘반지의 제왕 투어’라는 타이틀로 북미의 여러 지역을 순회하며 행사를 가졌다. 얼마 전 캐나다 토론토에서 개최된 팬 엑스포가 마지막 일정이었다.

이들은 J.R.R.톨킨의 판타지 소설 ‘반지의 제왕’ 극장판 ‘반지의 제왕: 반지 원정대’(2001)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 20~30대 초반이던 네 배우는 이후 공개된 ‘반지의 제왕: 두 개의 탑’과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까지 함께 했다.

영화 공개 당시 풋풋했던 이들은 20년 세월에 분위기는 많이 달라졌다. 다만 ‘반지의 제왕’ 시리즈를 이끈 네 배우가 오랜만에 뭉친 사실만으로도 팬들은 반가워했다.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주요 배역 호빗 4인방. 왼쪽부터 메리, 프로도, 피핀, 샘 <사진=영화 '반지의 제왕: 반지 원정대' 스틸>

소설의 인지도가 워낙 높은 ‘반지의 제왕’은 극장판까지 성공하면서 세계 판타지 팬들을 열광시켰다. 주요 배역인 호빗 4인방의 인기 역시 당시 대단했다.

피핀과 메리는 1편 ‘반지의 제왕: 반지 원정대’에서는 모험 자체를 위험에 빠뜨릴 정도의 발암 캐릭터로 지탄도 받았다. 다만 2편 ‘반지의 제왕: 두 개의 탑’을 거쳐 3편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에 이르는 사이 극의 중심 캐릭터로 성장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