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웨인 존슨 "딸 WWE 입단 자랑스러워"
2020-05-16 08:36

배우 드웨인 존슨이 최연소로 미국프로레슬링단체 WWE(World Wrestling Entertainment)에 입단한 장녀를 자랑했다.

15일(현지시간)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펄론’에 출연한 드웨인 존슨은 장녀가 최연소로 WWE에 입단한 데 대해 “감개무량하다”고 웃음을 지었다.

더 록으로 WWE를 제패했던 드웨인 존슨 <사진=드웨인 존슨 인스타그램>

드웨인 존슨은 1997년부터 10여 년간 함께 지낸 전처 대니 가르시아와 사이에 딸 시몬을 뒀다. 장녀 시몬은 지난 2월 18세 나이로 WWE에 공식 입단한 바 있다.

WWE 시절 더 락으로 인기를 끌었던 드웨인 존슨은 “딸이 저와 같은 길에 뜻을 둔 것은 부모로서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제 딸이 앞으로 자신의 길을 잘 개척해 나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참고로 드웨인 존슨의 외조부와 지난 1월 타계한 부친 모두 WWE 프로레슬러 출신이다. 이로써 4대가 같은 길을 걷는 진귀한 기록도 작성됐다. WWE에 따르면, 4대가 레슬링선수로 링 위에 오른 것은 사상 최초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