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소금 쏟아지던 中 스타 조려영·풍소봉 이혼
2021-04-23 16:12

중국에서 가장 잘나가는 배우 자오리잉(조려영, 34)이 펑사오펑(풍소봉, 43)과 결혼 생활 3년을 못 채우고 이혼했다. 사람의 이혼 소식에 중국 연예계는 충격에 빠졌다. 

조려영 측은 23일 공식채널을 통해 남편 풍소봉과 합의 끝에 남남이 됐다고 발표했다. 같은 날 풍소봉은 웨이보에 “지금까지 행복했지만, 앞으로 좋아지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리면서 두 사람의 이혼이 공식화됐다. 

23일 이혼을 발표한 조려영(왼쪽)과 풍소봉 <사진=영화 '몽키킹3: 서유기 여인왕국' 스틸>

조려영과 풍소봉은 영화 ‘몽키킹3: 서유기 여인왕국’(2018) 촬영이 한창이던 2016년 첫 열애설이 돌았다. 이 작품에서 각각 여야국왕과 삼장법사를 연기한 두 사람은 2017년 드라마 ‘녹비홍수’에 주인공 명란과 고정엽에 각각 캐스팅되며 한층 가까워졌다. 

특히 2018년 8월 조려영의 배가 불룩한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임신설이 나돌았다. 결국 두 사람은 2개월 뒤 결혼을 발표했다.

조려영과 풍소봉을 부부로 맺어준 드라마 '녹비홍수' <사진=드라마 '녹비홍수' 공식 포스터>

양멱(양미, 35)과 함께 중국 연예계를 양분하는 조려영은 불과 2개월 전인 지난 2 풍소봉과 하이난섬에 여행을 다녀왔다. 이달만 해도 레스토랑에서 함께 식사를 하는 조려영과 풍소봉이 목격되기도 했다. 

서지우 기자 zeewoo@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양천구 목동 607-29 티오피클래식 1001호
대표전화: 02-2646-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