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일라잇' 제작진, 주연배우 연애 극구 반대
2022-04-02 20:38

영화 '트와일라잇' 제작진이 주연 배우 로버트 패틴슨(36)과 크리스틴 스튜어트(32)의 교제를 반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트와일라잇' 시리즈에서 앨리스 컬렌을 연기한 배우 애슐리 그린(35)은 최근 팟캐스트 '트와일라잇 이펙트(The Twilight Effect)' 출연, 같은 사실을 처음 털어놨다.

애슐리 그린에 따르면 영화 '트와일라잇' 제작진은 에드워드와 벨라를 연기하는 로버트 패틴슨과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극중 커플 연기를 위해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기 바랐다. 

이와 관련, 애슐리 그린은 "제작진은 두 사람이 사귀지 않도록 대놓고 조언하기도 했다"며 "둘이 실제 커플이 될 경우 분위기가 미묘하게 변할 수 있다는 게 제작진 우려였다"고 돌아봤다.

극중 커플 연기를 하다 1년 만에 실제 연인이 된 크리스틴 스튜어트(왼쪽)와 로버트 패틴슨 <사진=영화 '트와일라잇' 스틸>

이어 "스튜디오는 실제 커플이 혹시라도 배우 사이의 분위기가 험악해져 연기까지 영향을 미칠까 걱정했다"며 "'트와일라잇'이 대박을 터뜨린 뒤 후속작 구상에 나선 제작진의 이런 걱정은 날로 커져갔다"고 전했다.

'트와일라잇' 시리즈는 2008~2012 공개돼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극중 커플을 연기한 로버트 패틴슨과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2009년부터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고 3년간 사귀었다. 

애슐리 그린은 "제작진 입장도 어떻게 보면 이해할 있다"며 "우리 영화는 장대한 러브스토리를 그렸기에 주연 배우들이 실제 사랑에 빠지지 않기가 더 어려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할리우드의 일부 제작자는 극중 커플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실제 교제를 반대하곤 한다.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톰 홀랜드(26)와 젠데이아 콜먼(26)의 경우에도 프로듀서가 두 사람의 연애를 우려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지우 기자 anglee@sputnik.kr   

인기기사
추천기사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로 25 상록빌딩 4084
대표전화: 02-3144-0426
제호: 스푸트니크
등록번호: 서울 아 52776
발행일: 2019-12-31 | 등록일: 2019-12-30
청소년보호책임자: 임주환 | 발행·편집인: 김세혁
제휴문의: starzooboo@sputnik.kr
copyrightⓒ2019 sputnik all rights reserved